韩国:低收入群体空荡荡的钱包

2016-12-19 09:05| 发布者: jinlongyi| 查看: 363 |来自: 东亚日报

月收入最低10%的极贫阶层家庭第三季度(7∼9月)的可支配收入,出现了自2003年开始相关统计以来的丁大跌幅。


月收入最低10%的极贫阶层家庭第三季度(7∼9月)的可支配收入,出现了自2003年开始相关统计以来的丁大跌幅。相反,收入最高10%的家庭的可支配收入,今年以来出现了最大幅度的增加。有人指出,受景气低迷长期化和结构调整的影响,收入不平等正在加剧。

据统计厅5日公布的数据,第三季度收入标准最低位(10%)的家庭月平均可支配收入为71.7万韩元,比去年同期减少16.0%。可支配收入指的是扣除缴税、社会保险金、利息等非消费支出后的收入余额。

低收入阶层的可支配收入一直以来持续增加,但从进入今年以来开始逆转。最低收入阶层家庭的可支配收入,从2013年第四季度起每季度以约10%的比例增长,但是今年第一季度(―4.8%)变成负增长,第二季度(―13.3%)和第三季度(―16.0%)跌幅进一步加大。

最低收入家庭可支配收入减少的原因,是经济不景气导致劳动收入和事业收入大幅减少。今年第三季度最低收入家庭的劳动收入下降了历史最高纪录的25.8%。临时短工岗位的减少是最直接的主要原因。短工虽然从去年第二季度起持续增加,但今年前两个址度分别减少了7.8%和6.5%。

最低收入家庭的事业收入也同比减少了16.8%。随着经济不景气长期化,微小自营业者也受到了打击。受其影响,从事饮食和旅宿业的日用劳动工人也变得难以维持工作。

相反,在十等分收入中排名前六的家庭,可支配收入却出现了增加。尤其是最高收入(10%)家庭为811万韩元,比去年同期增加了3.2%。其结果,是第三季度最高收入(10%)家庭和最低收入(10%)家庭的可支配收入的差距,从2014年的9.9倍扩大到了今年的11.3倍。

庆北大学社会教育系的金光基教授分析称,“受造船、海运业结构调整的影响,中产阶层的工薪阶层沦为贫困阶层,承包企业的临时工和短工也受到了直接的打击。”他表示,“看起来,收入两极分化在短期内将继续加剧。”

텅텅 비어가는 저소득층 지갑

 월 소득 하위 10%인 극빈층 가구의 3분기(7∼9월) 가처분소득이 2003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. 반면 소득 상위 10% 가구의 가처분소득은 올 들어 가장 많이 늘었다. 경기침체 장기화와 구조조정 여파로 소득불평등이 심화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.

 5일 통계청에 따르면 3분기 월 소득 기준 10개 분위 중 1분위(하위 10%) 가구의 월평균 가처분소득은 71만7000원으로 집계됐다.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16.0%가 줄어든 것이다. 가처분소득은 소득에서 세금, 사회보험료, 이자비용 등 비소비 지출을 뺀 금액이다.

 저소득층의 가처분소득은 그동안 꾸준히 늘어나다가 올해 들어서면서부터 감소세로 돌아섰다. 1분위 가구의 가처분소득은 2013년 4분기부터 매 분기 10% 내외로 증가했다. 하지만 올해 1분기(―4.8%)에 마이너스로 전환했고 2분기(―13.3%)와 3분기(―16.0%)에 하락폭을 키웠다.

 1분위 가구의 가처분소득이 줄어든 이유는 경기 불황으로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. 올해 3분기 1분위 가구의 근로소득은 25.8% 떨어지며 사상 최대 하락폭을 보였다. 임시 일용직 일자리가 줄어든 게 직격탄이 됐다. 일용직 근로자는 지난해 2분기 이후 꾸준히 증가했지만 올해 1분기에 7.8%, 2분기에 6.5%가 각각 줄었다.

 1분위 가구의 사업소득도 같은 기간 16.8%나 줄었다. 경기 침체가 장기화하면서 영세자영업자들이 타격을 받은 것이다. 이로 인해 음식·숙박업에 종사하는 일용근로자들도 일자리를 유지하기 어려워졌다.

 반면 소득 4∼10분위(상위 60%) 가구의 가처분소득은 늘어났다. 특히 10분위(상위 10%)가구는 811만 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.2% 증가했다. 이에 따라 3분기 기준 10분위와 1분위 가구의 가처분소득 격차는 11.3배로 2014년(9.9배)보다 더 벌어졌다.

 김광기 경북대 사회교육학부 교수는 “조선·해운 구조조정 여파로 중산층 임금근로자가 빈곤층으로 전락하고, 하청업체 임시근로자와 일용근로자도 직접적인 타격을 받고 있다”고 분석했다. 김 교수는 이어 “소득양극화는 당분간 계속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”고 덧붙였다.

呵呵

震惊


鄙视
1

同感

刚表态过的朋友 (1 人)

  • 同感

    匿名

发表评论

最新评论

©2005-2017 韩国新网 沪ICP备14045967号 Powered byDiscuz!X3.2